날씨도 따뜻해졌고, 바람도 쐴겸 집 근처 낙성대공원으로 마실을 나섰다. 낙성대는 고려시대의 명장 강감찬 장군이 태어난 장소다. 장군이 태어날 때 이곳에 별이 떨어졌다하여 낙성대라는 이름을 얻었다. 실제로 별이 떨어졌는지는 모르겠으나, 강감찬 장군의 빛나는 생애와 공적이 이러한 설화를 만들어낸듯하다. 낙성대공원 가는법, 낙성대 가는법은 지하철 2호선 낙성대역 4번 출구로 나가서 왼쪽 큰길로 쭉 올라가면 나온다.


 『신증동국여지승람』에 “한 사신이 밤에 시흥군으로 들어서다가 큰 별이 인가로 떨어지는 것을 보았다. 아전을 시켜 가보도록 하였더니 마침 그 집 부인이 사내아이를 낳았다. 사신이 매우 기이하게 여기고는 아이를 데리고 돌아가 기르니 이 사람이 바로 강감찬이다. 뒷날 송(宋)의 사신이 그를 보고 자신도 모르게 절을 올리며 말하길, ‘문곡성(文曲星: 九星의 네번째 별로 文星이라고도 함)이 보이지 않은 지 오래더니 지금 여기에 있군요’라고 했다 한다.” 이러한 설화가 있었다고 한다.




 봄이 완전히 온듯 온갖 꽃들이 만개해있다. 하늘은 우중충한 미세먼지로 덮였지만, 땅은 아직 생기가 돈다. 어릴적 미술시간에, 30~40년 뒤 도시를 그리라고 하면 항상 하늘을 검게 그리곤 했는데, 실제로 요즘 하늘이 검고 누래졌다. 실제로 그 모습이 현실이 될 줄은 몰랐지만, 정말 요즘 서울의 대기는 심각한 수준이 아닐 수 없다. 생존을 위해 뚜렷한 대책이 필요한 실정이다.





 강감찬을 기념하는 공원답게, 강감찬 동상도 있고, 강감찬 전시관도 마련되어 있다. 강감찬 장군에 알고 싶고, 느끼고 싶다면 낙성대공원을 방문해보시길 바란다. 







 공원이 걸어다니기 좋게 잘 조성되어 있어서 도심 속의 데이트 코스로도 좋은 공원이며, 아이들을 데리고 나들이를 나와도 좋아 보인다. 이번 주말은 낙성대공원 한 번 방문해 보심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이든 이든트래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