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의 '바다'하면 가장 먼저 생각나는 곳은 해운대, 광안리, 태종대 등일 것이다. 그러나 오늘 소개할 곳은 부산의 '진짜 바다'를 볼 수 있는 '이기대'라는 곳이다. 이기대는 외지 사람들에게는 낯선 이름일텐데, 부산에 사는 지인들이 많이 추천하는 '바다 보는 장소'다. 그래서 부산에 도착하자마자 바다를 보기 위해 이기대로 달려갔다. 이기대는 광안리 해수욕장 우측에 위치하며 지리적으로도 굉장히 가깝다. 


  이기대에는 두 명의 기생에 얽힌 일화가 있다. 임진왜란 때 왜장이 이곳에서 잔치를 열었는데, 이때 기생 두 명이 왜장에게 술을 잔뜩 먹인 뒤 바닷물로 그와 함께 뛰어 들었다는 것이다. 진주의 논개와 비슷한 일화이나, 이것이 진실인지 아닌지는 모른다. 그냥 '설화'라고 한다. 흥미로운 장소인 듯하다. 이기대는 본래 군사 구역으로 민간인 출입이 금지되어 있었는데, 1993년에 개방이 되었다고 한다. 그래서인지 다른 관광지와 다르게 개발되어 있는 부분이 적고 그냥 자연 그대로를 느낄 수 있는 곳이다. 반딧불이를 볼 수 있는 곳도 있다고 하는데, 나는 보지 못했다. 참고만 하시길.





  태종대나 다른 바닷가처럼 많이 개발이 되어있지 않고, 그냥 자연 그대로의 상태에서 바다를 볼 수 있다. 해안을 따라 산책로가 있어서 천천히 걷기가 좋다. 그래서 연인과 함께해도 좋고, 혼자 걸으며 생각을 정리하기에도 좋은 장소다. 솔직히 다리가 좀 흔들려서 무섭긴 했다. 그리고 바닷물이 산책로 근처까지 깊숙이 들어오는데, 풍랑이 있는 날은 위험할 수도 있으니 방문을 추천하지 않는다. 중간 중간 낚시를 즐기시는 분들도 있고, 평화로운 분위기가 좋았다.




  좌측으로는 멋진 광안대교가 자리잡고 있고, 앞쪽으로는 해운대 마린시티가 보이고, 그 오른쪽으로는 동백섬이 보인다. 부산의 멋진 전경을 볼 수 있는 장소임에 틀림이 없다. 날씨가 맑은 날 방문하면 더더욱 좋겠다. 마린시티에 솟아있는 아파트들은 정말 멋있는 것 같은데, 얼마전 지진이 났을 때 보니 굉장히 위험할 수도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바다 바로 앞에 저렇게 높은 건물을 짓는 것이 안전한 건지 모르겠지만, 저기 한 번 살아보고 싶긴 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 남구 용호동 | 이기대해안산책로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이든 이든트래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